[기타] 청와대와 김 국장의 진실게임

안행부 국장, 행정관 만나 "왜 지목했나" 정면 반박 [JTBC 2013.12.6] 

3월 vs 5월...안행부 국장 '청와대 근무기간' 엇갈린 주장 [JTBC 2013.12.6] 

 

 

'채군 정보 조회' 윗선 추궁 [한국일보 2013.12.9]

靑행정관 3차 소환… 안행부 국장은 대질 요구

 

강철원기자 strong@hk.co.kr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아들로 지목된 채군 모자의 가족관계등록부 불법유출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장영수)는 8일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조오영(54) 행정관을 다시 불러 조사했다. 지난 4일과 6일 검찰 조사를 받았던 조 행정관은 이틀 만에 재소환됐다.

 

검찰은 조 행정관이 정보조회 요청을 받았다고 지목한 안전행정부 김모(49) 국장과 지난 6월 11일 주고 받은 2통의 문자메시지를 복원한 결과, 채군과 관련한 내용을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를 근거로 이날 조 행정관에게 정보조회를 요청한 인물이 김 국장이 아닐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윗선'의 존재 여부에 대해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김 국장은 그동안 안행부 자체조사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조 행정관에게 정보조회를 부탁한 적이 없다"고 연루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며 조 행정관과의 대질조사를 요구해 왔다. 김 국장은 청와대 발표가 나던 4일 밤 조 행정관을 만나 "왜 아무 관련 없는 나를 지목했느냐"고 따졌지만, 조 행정관은 별다른 반박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조 행정관은 김 국장의 잇따른 반박에 대해 아직까지 이렇다 할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검찰이 지난 4, 6일 두 차례 조사 당시 조 행정관의 진술 내용을 분석한 결과 정황상 실제와 다른 부분을 일부 발견했다. 조 행정관은 검찰의 압박이 이어지자 채군 정보가 유출된 6월 11일 상황에 대한 진술을 일부 바꾸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서울 서초구청 조이제 국장에서 시작해 조 행정관, 김 국장으로 이어지는 정보조회 요청 및 유출 예상 흐름이 틀릴 수도 있다고 보고 제3의 지시자가 있는지 파악할 예정이다.


기사원문 : http://news.hankooki.com/lpage/society/201312/h2013120903370521950.htm

 

----

 

MB의 민간인 불법사찰과 같이 '꼬리 자르기' 수사는 절대 안 된다.

검찰은 스스로 '특검'을 자초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게시판 리스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이전 호랑이한테돌아가신분도 나오는데.. s***w 2013.12.09 184 0
현재 청와대와 김 국장의 진실게임 s***o 2013.12.09 186 0
다음 몸통을 자처한 깃털 s***o 2013.12.09 19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