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경찰은 왜 ‘서울역 분신’ 이남종씨 유서 내용을 숨겼나

유서 두고 유족·경찰 엇갈린 주장...그는 왜 분신했을까  [JTBC 2014.1.2]

 

40대 남 분신사건의 진실... "박근혜 사퇴, 특검 실시" [미디어몽구 2014.1.1] 

 

 

경찰은 왜 ‘서울역 분신’ 이남종씨 유서 내용을 숨겼나 [한겨레 2014.1.2]

 

이남종 열사.jpg

 ‘국정원 특검’ 등을 요구하며 분신 자살한 이남종씨 시민장례위원을 맡고 있는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오른쪽)와 최현국 목사가 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강성심병원 장례식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고인의 유품 가운데 불에 타다 남은 일기장을 공개하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죽음의 이유는 명백해 보였다. 이남종(41)씨는 지난 12월31일 오후 스스로 몸을 불살랐다. 서울역 앞 고가도로 위에서 ‘박근혜 사퇴’, ‘특검 실시’라고 적힌 펼침막들을 난간에 내건 뒤였다. 그의 죽음은 국가정보원의 대선개입 사건을 은폐하려고만 하는 박근혜 정부에 대한 정치적 저항을 뜻한다고, 펼침막을 본 이들은 여겼다. 적어도 경찰의 보도자료가 나오기 전까진 그랬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이씨가 서울 한강성심병원에서 숨진 지 3시간여 만인 1일 오전 10시50분께 보도자료를 뿌렸다. “현재까지 수사한 바로는 ‘부채, 어머니의 병환’ 등 복합적인 동기로 분신을 마음먹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이씨가 신용불량 상태에서 빚독촉으로 많이 힘들어했다. 경제적 이유 말고는 분신을 할 아무런 이유가 없다”는 이씨 동생의 진술도 보도자료에 실었다.


이씨는 분신 현장에 일기장을 남겼다. 표지는 타버렸지만 안에 담긴 유서는 고스란히 남았다. 경찰은 분신 직후 이 일기장을 확보했다. 경찰이 2일 유족에게 넘겨준 유서에는 분신의 계기가 자세히 기록돼 있었다. “박근혜 정부는 총칼 없이 이룬 자유민주주의를 말하며 자유민주주의를 전복한 쿠데타 정부입니다. 공권력의 대선개입은 고의든 미필적 고의든 개인적 일탈이든 책임져야 할 분은 박근혜 대통령입니다.” “보이지 않으나 체감하는 공포와 결핍을 제가 가져가도록 허락해주십시오. 두려움은 제가 가져가겠습니다. 일어나십시오.


경찰은 보도자료를 내기 전에 이씨의 일기장을 확보하고도 분신의 진짜 이유를 은폐하기에 급급했던 것이다. 이씨의 ‘정부에 대한 불만’에 대해서는 “다이어리 뒷부분에는 ‘안녕하십니까’라는 제목으로 17줄에 걸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안부도 묻기 힘든 상황입니다’라고 시작하여 정부에 대한 불만 내용이 들어 있는 메모 글이 있어 최근 대학가에 붙은 대자보와 유사한 방식으로 글을 쓴 것으로 보여집니다”라고 적었을 뿐이다.

 
이씨의 형은 분개했다. “경찰이 왜 그렇게 발표했는지 도저히 알 수 없다. 무슨 이유인지 모르겠지만 경찰이 사건을 빨리 무마하려는 것 같다.” 그는 경찰이 의존한 막내아우의 진술에 대해서도 “남종이는 나랑 같이 살고 막내는 어머니와 따로 살아서 남종이에 대해 잘 모른다. 내가 7년 전 다단계 사기에 속아 형제간의 관계가 소원해진 뒤로 막내는 우리와 왕래가 많지 않아서 잘못 알고 경찰에 진술했다”고 말했다.

 

남대문경찰서 관계자는 “동생에게 쓴 유서에는 어머니 건강(에 대한 걱정)이 대부분이었다. 동생은 ‘경제적 고민이 아니면 다른 이유가 전혀 없다’고 못박았다. 그래서 복합적인 동기로 분신을 마음먹은 것으로 판단했다. 경제적인 이유라고 확정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씨의 유서를 읽어본 사람이 이런 해명을 납득할 수 있다고 경찰은 정말 믿는 것일까.

 

이재욱 기자 uk@hani.co.kr

 

기사원문 :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618179.html?_fr=mt2

 

 

변호사들, 거리에서 민주주의를 외치다 [미디어몽구 2013.12.28]

 

게시판 리스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이전 이번 4인 논객토론을 정기화해서.. p***1 2014.01.03 165 0
현재 경찰은 왜 ‘서울역 분신’ 이남종.. s***o 2014.01.03 174 0
다음 [뉴스타파] 2013.12.31(화) - 송년.. s***o 2014.01.02 178 0